나는 아직도 구식 AVE와 미디어 클립 더미를 요구하는 일부 고객을 봅니다. 미디어 클립 스택과 거대한 AVE가 홍보 또는 커뮤니케이션 성공의 척도를 의미하지 않는다는 것을 고객이 이해하도록 권한을 부여하려면 많은 설득과 교육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풍경은 빠르게 진화하고 있습니다.

In 2010, AMEC (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the Measurement and Evaluation of Communication) defined the Barcelona Principles, which were refreshing, empowering, and of course... paradigm-shifting for those who stood firm in the old measurement paradigms. And in 2015, AMEC expanded the principles, making them more inclusive for the entire field of communications (where PR is a subset of).

7 가지 교리

1. 목표 설정 및 측정 모든 커뮤니케이션의 기본입니다. 1.0은 목표 설정 및 측정의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2.0은 이제 PR을 포함한 모든 커뮤니케이션 분야에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의자에서 뛰어 내려 전술적 이벤트와 론칭을 시작하거나 언론인에게 프레젠테이션을 시작하기 전에 달성하고자하는 목표와 측정 방법을 명확하게 정의해야합니다. 모든 이해 당사자가 모호함없이 자신이 무엇인지 알 수 있도록 명확하게 협상하고 코드화해야합니다.

2. 결과 측정, not Outputs. When we launch campaigns and programs, don't measure outputs such as media clips or number of interviews. That's outmoded. Measure outcomes instead. For example, was an interview a positive outcome, and how was the interview received by all stakeholders? The whole field of communication used to be sitting alone in its corner. But today, communication is tightly woven into the fabric of the entire organization. You cannot have disjointed communication at different levels of the organization, and have people communicating differently to the stakeholders. There should be a unified voice so that everyone is congruent with the goals of the organization.

3. 효과 측정 조직 성과. Every communication campaign has an effect on the performance of an organization, whether it be financial or emotive. A campaign can endear the organization to the public, or cause anger. A campaign can bring in revenue, or result in losses. A campaign can find droves of people knocking at an organization for careers, or have people within leaving in droves. Therefore, a communication campaign is not sealed in a vacuum, but is an active participant to effect change in an organization's performance. Therefore, we need to quantify just how communication affects an organization and its performance.

4. 사용 질적 및 양적 행동 양식. 바르셀로나 원칙이 시작되기 전에 커뮤니케이션 (PR 포함)은 클립 수, AVE (광고 가치 동등성), 인터뷰 수 등과 같은 기본적인 정량적 측정을 사용했습니다. 그러나 소셜 미디어와 이해 관계자가 매우 복잡 해짐에 따라 훨씬 더 의사 소통의 성공 (또는 실패)을 식별하려면 미묘한 정 성적 측정도 필요합니다. 예를 들어 인터뷰의 어조는 어떻습니까? 전술 이벤트에서 대중의 감정은 어떻습니까?

5. AVE는 통신을 측정하지 않습니다.. This has to be emphasized again and again until clients and practitioners understand. AVE is dead as far as I am concerned. AVE is a sloppy and over-simplistic way to imagine the "value" of communication. The reality is that communication should be measured in qualitative methods such as the tone of an interview, and if goodwill is enhanced. Communication has to be measured in outcomes, where a successful campaign may see increased goodwill, expanded education, more viral communication between all stakeholders and the public, etc.

6. 소셜 미디어 측정 다른 커뮤니케이션과 함께. 소셜 미디어는 일부 실무자들에게 빠져 나가고 있지만 미디어는 모든 것에 만병 통치약이 아닙니다. 소셜 미디어는 전체적인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의 일부입니다. 따라서 이미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소셜 미디어 측정은 PR, 이벤트, 다이렉트 마케팅 등을 포함한 다른 모든 커뮤니케이션의 측정과 긴밀하게 통합되어야합니다.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미디어가 점점 더 수렴되고 있으므로 측정 값이 수렴 될 수 있습니다.

7. 투명하고 일관되며 유효 함 Measurement. Keep it simple. The more complex the measurement, the more likely errors will creep in. For qualitative measurements, keep it simple so that anyone without prior knowledge can understand what you just measured, rather than indulge in incredulous jargon that confound our clients, senior executives, and other stakeholders. An outcome can be "positive", "neutral", or "negative". It can be that simple. Once we keep things simple, it is easy to make communication measurements transparent, consistent (even with staff turnover), and valid.

시작점 원칙

모든 조직이 이러한 원칙의 7 가지 원칙을 모두 수용하는 것은 아니지만 기본적인 사항은 다음을 수행해야한다는 것입니다.

A. 측정 가능한 커뮤니케이션 목표를 설정합니다.

B. AVE와 카운팅 클립을 없애고 결과를 봅니다.

C. 소셜 미디어를 다른 모든 커뮤니케이션에 통합합니다.

구식의 출력 중심의 AVE 중심 패러다임에서 바르셀로나 원칙 2.0을 기반으로 한 커뮤니케이션으로의 도약에는 작업이 필요하지만 결과는 훨씬 더 지능적이고 유용하며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하며 특히 의사 결정권자에게 중요합니다. 성장과 생존을 위해 맡겨진 조직입니다. 조직이 아직 통신 재 설계를 시작하지 않았다면 지금입니다.

저자에 관하여

위쪽으로 스크롤